• 글로벌 > 전체
  • 유엔 안보리, 11일 공개회의서 ‘北 미사일 발사 시험’ 등 논의
  • 기자강영임 기자 equinox@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12.10 09:38
10일 ‘北 인권문제’ 논의하려다가…美 주도로 일정·논의 주제 모두 변경
미국의 대북한 압박 전략 구체화되는 듯 … 북한의 노골적 반발 이어질 듯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사진=연합뉴스 자료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미국의 요청으로 오는 11일(현지시간)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도발 확대 가능성 등을 논의하기 위한 공개회의를 연다.

10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로이터통신은 9일 외교 관료를 인용해 미국이 10일 안보리에서 북한 인권 문제를 논의하는 대신 11일 북한의 위협 고조 문제를 다루는 회의를 소집했다고 보도했다.

당초 안보리 유럽 이사국들은 세계 인권선언의 날(10일)에 맞춰 북한 인권문제에 대해 논의하는 회의 개최를 요구했다. 하지만 이번 달 안보리 순회 의장국인 미국이 회의 일정을 10일에서 11일로, 주제는 북한의 도발 확대 가능성 논의로 변경했다는 것이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김정은(북한국무위원장)은 너무 영리한데 적대적 방식으로 행동하면 잃을 것이 많다”며 “(그것은) 사실상 모든 것”이라고 경고 메시지를 보냈다. 최근 동창리 미사일 시험장에서 ‘중대한 시험’을 했다며 대미 압박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북한에 대한 반응인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김 위원장)는 싱가포르에서 나와 강력한 비핵화 합의에 서명했다”며 “북한은 김정은의 리더십 하에 엄청난 경제적 잠재력을 갖고 있지만, 약속대로 비핵화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10 09:38:14 수정시간 : 2019/12/10 09:38: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