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전체
  • 러시아 동시베리아서 얼어붙은 강으로 버스 추락…40여 명 사상
  • 기자강영임 기자 equinox@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12.02 11:24
정기 노선버스 쿠엔카 강 다리에서 8m 아래로 추락…강추위 속 구조작업 진행 중
  • 버스 추락 사고 현장 모습.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1일 (현지시간) 러시아 동시베리아 지역에서 정기 노선버스가 다리에서 강으로 추락해 40여 명이 숨지거나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타스, 인테르팍스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께 동시베리아 자바이칼주 스레텐스크 구역에서 기아 그랜버드 노선버스가 쿠엔카 강 위를 지나는 다리에서 8m 아래 얼어붙은 강으로 추락했다고 연합뉴스가 2일 전했다.

버스에는 운전사 1명과 승객 43명이 타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언론은 탑승자 수가 45명이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자바이칼주 주정부는 19명이 사망하고 21명이 상처를 입었다고 밝혔으며, 타스 통신은 지역 행정 당국자를 인용해 19명이 사망하고 22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전했다.

사고 원인은 타이어가 펑크 나면서 버스가 다리 난간을 들이 받고 추락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수색 구조팀은 섭씨 영하 18도의 강추위 속에서 구조 작업 중이다. 현지 검찰은 버스 운송회사의 안전규정 위반과 도로 당국의 관시 부실 등을 조사하고 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2 11:24:03 수정시간 : 2019/12/02 11:24:03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