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전체
  • 美국방장관 “주한미군 1개여단 철수 검토?…들어보지 못했다”
  • 기자강영임 기자 equinox@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11.21 15:34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 조선일보 보도 전면 부인
"과장·부정확·거짓된 기사 매일 본다” 질타
  •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은 21일 한국이 미국의 방위비 분담금 인상 요구에 응하지 않을 경우 주한미군 1개 여단을 철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언론보도에 대해 “들어보지 못했다”며 “과장되거나 부정확하고, 거짓된 기사를 매일 본다”고 부인했다.

로이터·AP통신에 따르면 에스퍼 장관은 이날 베트남에서 워싱턴행 비행기를 타기 전 기자들을 만나 관련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고 연합뉴스가 21일 전했다.

에스퍼 장관은 ‘협상이 실패할 경우 미군을 철수한다는 위협이 있을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이것으로 동맹을 위협하지 않는다”며 “이것은 협상이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이날 조선일보는 워싱턴의 한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미 행정부가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SMA) 협상에서 한국이 미국의 ‘5배 인상’ 요구에 응하지 않을 경우에 대비해 주한미군 1개 여단을 철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조선일보는 1개 여단의 규모가 통상 3000~4000명 수준으로, 만약 철수해도 미 의회가 ‘2019년 국방수권법’으로 규정한 주한미군 최소 규모에 위반되지 않는다고 보도했다.

미 의회의 2019 국방수권법은 현재 약 2만 8500명인 주한미군을 2만 2000명 이하로 줄이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조선일보는 이를 두고 현재 주한미군 규모에서 최대 6500명까지 감축할 수 있다는 뜻도 된다고 덧붙였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21 15:34:14 수정시간 : 2019/11/21 15:34:14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