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존권과 발전권 저해하는 정책 철회 위한 근본적 해결책 제시해야”
  • 김명길 북한 외무성 순회대사(왼쪽)와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북미 실무협상 북측 대표인 김명길 외무성 순회대사가 미국측 대표인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로부터 내달 다시 협상하자는 제안을 받았고 이에 미국이 근본적 해결책을 제시해야 만날 의향이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조선중앙통신은 김명길 대사가 14일 담화에서 “최근 비건 미국 국무부 대조선정책특별대표는 제3국을 통해 조미(북미) 쌍방이 12월 중 만나 협상하기를 바란다는 의사를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김 대사는 “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이 가능하다면 미국과 마주 앉을 용의가 있다. 그러나 미국이 지난 10월 초 조미실무협상 때처럼 연말 시한부를 넘기기 위해 우리를 얼려보려는(달래보려는) 목적을 추구하고 있다면 그런 협상에는 의욕이 없다”고 전했다.

또한 김 대사는 “미국이 우리 생존권과 발전권을 저해하는 적대 정책을 철회하기 위한 근본적 해결책을 제시하지 않고 종전선언이나 연락사무소 개설과 같은 부차적인 문제로 우리를 협상으로 유도할 수 있다고 타산한다면 문제해결은 가망이 없다”고 말했다.

끝으로 김 대사는 “나의 직감으로는 미국이 아직 우리가 만족할만한 대답을 준비하지 않았고 미국의 대화 제기가 조미 만남을 연출해 시간 벌이를 해보려는 술책으로 보인다. 다시 한 번 명백히 하건대 그러한 회담에는 흥미가 없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14 22:43:45 수정시간 : 2019/11/14 22:43:45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