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전체
  • 일본, '슈퍼태풍' 하기비스 상륙 앞두고 465만명에게 피난 권고
  • 기자정하영 기자 hayoung@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10.12 17:37
 
  • 제19호 태풍 '하기비스'의 이동 경로. 사진=일본 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제19호 태풍 '하기비스'가 상륙하기도 전에 일본 곳곳에서 폭우와 강풍으로 인한 피해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일본 기상당국은 가장 높은 수준의 경보를 발령하고, 465만명에게 피난을 권고했다.

연합뉴스는 일본 기상청이 12일 오후 3시30분 기준 수도 도쿄(東京)도와 가나가와(神奈川)현, 사이타마(埼玉)현, 군마(群馬)현, 시즈오카(靜岡)현, 야마나시(山梨)현, 나가노(長野)현 등 7개 광역 지자체에 '폭우 특별 경보'를 발령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특별 경보는 5개로 구분된 일본의 경보 체계 가운데 가장 높은 수준이다.

실제 특별 경보가 내려진 가나가와 현 온천마을인 하코네마치(箱根町)의 강우량은 700㎜를 기록했다. 시즈오카현 이즈(伊豆)시 이치야마(市山)에서도 600㎜에 이르는 물폭탄이 쏟아졌다.

이에 일본 기상당국은 13만8000명에게 즉시 피난을 지시했다. 또 465만명에게 피난 장소로 이동할 것을 권고했다. 고령자나 노약자 등 1042만명에게도 피난을 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태풍 하기비스는 이날 태풍 하기비스는 이날 오후 9시쯤 일본 도쿄 남서쪽 약 60㎞ 바다로 이동, 일본 시즈오카 현과 수도권 간토 지방 남부에 상륙할 것으로 전망됐다.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2 17:37:26 수정시간 : 2019/10/12 17:37:26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