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전체
  • 美다큐영화 감독, 北에 작품 '스코어' 담은 USB 보내기 캠페인
  • 기자강영임 기자 equinox@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10.11 11:21
"문화 외교 의미"
  • ‘스코어: 노스 코리아 프로젝트’ 홍보 사진.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미국의 다큐멘터리 영화 감독인 맷 슈레이더가 자신의 영화를 담은 '이동식저장장치'(USB)를 북한에 전달하는 캠페인을 시작해 눈길을 끈다.

슈레이더 감독이 자신이 2016년 제작한 음악 다큐멘터리 영화인 '스코어: 영화음악의 모든 것'(SCORE:A Film Music Documentary)을 저장한 USB를 북한에 보내는 캠페인인 '스코어: 프로젝트 노스 코리아'(SCORE: PROJECT NORTH KOREA)를 이달 시작했다고 연합뉴스가 11일 미국의소리(VOA) 방송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 캠페인은 ‘스코어-프로젝트 노스 코리아’ 웹페이지에서 기부하면 기부자에게 한글로 '스코어'라 적힌 USB를 보내고, 북한에도 같은 USB를 유입시키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슈레이더 감독은 VOA에 이 캠페인이 ‘문화 외교’의 의미를 담고 있다고 말했다.

스코어는 '인디애나 존스', '007', '캐리비언의 해적' 등 할리우드 영화음악을 집중 조명한 다큐멘터리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1 11:21:47 수정시간 : 2019/10/11 11:21:47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