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전체
  • 트럼프,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통화 해명하며 “김정은도 통화 상대”
  • 기자강영임 기자 equinox@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10.10 11:48
‘핫라인 소통’ 여부는 불투명…“판문점회동 때 ‘김정은 전화’ 걸려왔었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스캔들’과 관련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가 통상적인 다른 국가 정상들과의 통화와 다르지 않다고 해명하는 과정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도 통화 상대라고 거론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젤렌스키 대통령과의 통화가 문제가 된 것과 관련 “(아무런 문제없는 통화였고) 완벽했다”고 주장하며, 첩자가 통화내용을 흘렸을 가능성이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중국, 시리아 등 모든 나라(정상)들과 (통화로) 협상할 때, 첩자가 있기를 원하지 않는다”며,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을 거론한 뒤 “이들 모두와 통화를 한다”고 말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전화통화를 통한 ‘핫라인 소통’을 실제로 했는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8월 한 라디오 방송 인터뷰에서도 6월 남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이 성사된 과정을 설명하며,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회동을 제안하자, 10분 만에 김 위원장으로부터 전화가 걸려왔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그 당시에도 김 위원장으로부터 걸려온 전화를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받은 것인지, 북측이 미측에 연락을 취한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0 11:48:49 수정시간 : 2019/10/10 11:48:49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