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전자담배류에 대한 전면 유통금지를 검토하는 것은 LA시가 처음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시 관리들이 폐 질환 및 청소년 흡연 폐해를 이유로 시 관내에서 가향(flavored) 전자담배를 포함한 모든 전자담배류 및 베이핑(전자담배 흡연) 기구의 판매를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10일 연합뉴스가 LA타임스를 인용 보도한 바에 따르면 로스앤젤레스가 샌프란시스코, 매사추세츠주, 뉴욕주, 미시간주, LA카운티에 이어 전자담배 규제안을 시행한다는 것이다. 특히 모든 전자담배류에 대한 전면 유통금지를 검토하는 것은 LA 시가 처음이다.

LA 시 당국은 전자담배 및 마리화나 복합물질인 THC 카트리지, 가향 전자담배 등 모든 제품 판매 금지는 물론 온라인 판매에 대한 규제안까지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LA카운티는 가향 전자담배 판매를 금지했으나 온라인 판매에는 손을 대지 않았다.

LA 시의회는 앞서 미 식품의약청(FDA)의 안전 권고안이 마련될 때까지 전자담배류와 베이핑 기구의 판매를 금해야 한다는 권고안을 시 당국에 제출했다.

미국에서는 전자담배와 관련된 의문의 폐 질환으로 지금까지 최소 14명이 사망하고 전국적으로 1000여 건의 발병 사례가 보고됐다. 증상은 가슴 통증, 호흡곤란, 기침, 구토, 설사 등으로 폐렴 초기 증상과 유사하다.

LA 시의회 폴 코레츠 의원은 "규제되지 않은 전자담배로 인한 발병과 사망 사례는 공중위생에 대한 심각한 위협"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일부 보건 전문가들은 전자담배에 대한 지나친 규제가 자칫 전자담배 흡연자를 다시 담배 흡연자로 되돌라는 결과를 낳을 수 있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0 10:35:39 수정시간 : 2019/10/10 10:35:39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