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프랑스·독일 비난하며 배후에 '미국' 주장
  • 김성 북한 유엔대사.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에 영국과 프랑스, 독일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의 소집 요구했다. 이에 주유엔 북한대표부가 7일(현지시간) 영국, 프랑스, 독일을 비판하고, “미국이 배후에 있다”고 말하며 강력히 반발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성 유엔주재 북한대사는 이날 기자들에게 영국 등의 안보리 소집 요구에 대해 “위험스러운 시도”라면서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3일 영국과 프랑스, 독일은 2일 북한의 SLBM 시험 발사에 대응해 안보리 비공개회의 소집을 요구했다. 북한의 SLBM 발사를 논의할 안보리 비공개회의는 8일 열릴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김성 북한대사는 이날 유엔주재 북한대표부에서 외신들을 대상으로 기자회견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대사는 “그들은 우리의 자위적 조치를 안보리에서 이슈로 삼으려는 위험스러운 시도를 우리가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충분히 알아야 한다”고 경고했다.

김 대사는 “우리는 또한 영국과 프랑스, 독일의 불순한 움직임의 배후에는 미국이 있다는 사실은 안다”며 “안보리에서 우리의 자위적 조치를 이슈로 제기한다면 그것은 주권을 방어하려는 우리의 욕구를 더욱 자극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안보리 회의 소집은 트럼프 행정부의 동의 없이는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는 미국과 안보리의 모든 움직임을 예리하게 주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 대사는 북한의 주권을 어떻게 방어할지, 또 추가 미사일 발사가 그 같은 조치에 포함되는지에 대한 기자의 질문에 “우리가 미래에 무엇을 할지 주의 깊게 지켜봐 달라”고 답변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08 11:13:46 수정시간 : 2019/10/08 11:13:4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