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전체
  • 트럼프 “美에 일어난 가장 좋은 일은 김정은과의 좋은 관계”
  • 기자강영임 기자 equinox@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9.21 14:40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좋은 관계와 북한의 잠재력을 재차 강조했다. 이는 한미정상회담과 북미 간 실무협상 재개를 앞두고 대화 추진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 양자 회담에 들어가기 전 기자들과 만나 “적어도 3년 동안 이 나라에 일어난 가장 좋은 일은 내가 김정은과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는 사실”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이것이 긍정적인 일이라고 생각한다”면서 “그의 나라(북한)는 엄청난 잠재력을 갖고 있고, 김 위원장도 이 사실을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지난 50년간 북한과 관련해 제대로 하지 못해 아무것도 얻어내지 못했다“면서 ”우리(나와 김 위원장)는 관계를 맺고 있고, (그 이전에는) 그들(북한)과 관계를 가진 적이 없다.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말했다.

그는 북핵 문제에 대해서는 “잘 풀릴지도 모르고 잘 풀리지 않을지도 모른다. 나는 잘 풀릴 것이라고 말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그 사이 오랫동안 그(김 위원장)는 어떠한 핵실험도 하지 않았다. 오랫동안 핵실험이 없었다”며 긍정적으로 내다봤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21 14:40:24 수정시간 : 2019/09/21 14:40:24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