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 초대 백악관 대변인을 지낸 숀 스파이서(오른쪽)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숀 스파이서(47) 전 백악관 대변인이 미국 댄스 경연대회에 참가했다.

스파이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 초대 백악관 대변인을 지낸 인물이다.

스파이서는 16일 오후(현지시간) 방송된 미국 ABC 방송의 춤 경연 프로그램 ‘댄싱 위드 더 스타즈(Dancing with the Stars)’프로그램에 출연했다.

댄싱 위드 더 스타즈는 유명 인사들이 프로 댄서들과 짝을 이뤄 춤 실력을 겨루는 경연 프로그램이다.

스파이서는 전문 댄스 파트너 린지 아널드와 팀을 이뤄 ‘스파이스 걸스’의 ‘스파이스 업 유어 라이프’에 맞춰 살사 댄스를 선보였다.

스파이서는 형광 연녹색에 주름 장식의 의상을 입고 무대에 올라 눈길을 끌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8 12:23:01 수정시간 : 2019/09/18 12:23:01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