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멘 반군의 드론 공격 받아…하루 570만 배럴 규모 원유 생산 영향 가능성
  • 14일 예멘 반군의 무인기 공격에 불이 난 사우디 석유시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회사 아람코의 석유 시설 두 곳이 14일(현지시간) 예멘 반군의 무인기(드론) 공격을 받아 가동이 잠정 중단됐다. 피해를 입은 시설이 아람코의 최대 석유 시설인 만큼 국제유가 상승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아람코의 최대 석유 탈황·정제 시설인 아브카이크 단지와 인근 쿠라이스 유전은 14일(현지시간) 새벽 예멘 반군의 무인기 공격으로 불이 나 큰 피해를 봤다.

이날 AF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압둘아지즈 빈 살만 에너지장관은 이날 국영 SPA 통신을 통해 반군 공격을 받은 아브카이크와 쿠라이스 시설 두 곳을 일시적으로 가동 중단한다고 밝혔다.

압둘아지즈 장관은 사우디 국영 SPA 통신을 통해 이런 사실과 함께 "이번 공격으로 사우디 전체 산유량의 절반인 하루 평균 약 570만 배럴의 원유 생산이 지장을 받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는 전체 산유량의 절반에 해당하며 전 세계 산유량의 5% 수준이다.

압둘아지즈 장관은 또 석유화학 원료인 에탄과 천연가스 생산량도 절반으로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번 사건으로 인해 '파급효과'가 발생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WSJ은 생산시설 폐쇄로 하루 500만 배럴이 감소할 것이라며 이로 인해 전 세계적인 유가 상승이나 또 다른 주요 산유국인 이란의 영향력 확대로 이어질 수 있다고 봤다.

블룸버그통신은 로저 디완 IHS 부사장이 아브카이크 단지를 석유 수급 체제에 대해 "심장과 같다"며 이번 화재는 "심장마비가 일어난 셈"이라고 비유했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5 12:19:08 수정시간 : 2019/09/15 16:07:58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