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전체
  • 日아베 새로운 진용 '극우파' 대거 중용…한일관계 더 악화우려
  • 기자강영임 기자 equinox@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9.11 11:58
각료 19명 중 17명 교체…아소 부총리·스가 관방장관만 유임
  •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1일 극우 성향의 측근들을 대거 중용하는 방향으로 제2차 집권 후 최대 규모의 개각을 단행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이번 아베 총리의 새로운 중용은 자위대의 헌법 명기를 위한 개헌을 기치로 내걸고 치른 지난 7월의 참의원 선거 후에 새로운 진용을 꾸린 것이다.

아베 총리는 2012년 12월 제2차 집권을 시작한 이후 9번째로 단행한 이번 개각에서 19명의 각료 중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 겸 재무장관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을 제외하고 17명의 각료를 교체했다.

다만 이번 중용 인물들이 극우익 사관을 가지고 있어, 최근 나빠진 한일관계가 역사 인식 문제를 놓고 한층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앞서 총무상으로 근무하던 시절 현직 각료 신분으로 야스쿠니(靖國)신사를 참배해 비판을 받은 다카이치 사나에(高市早苗) 중의원 의원은 총무상에 다시 임명될 전망이다. 그는 2014~2017년 총무상 재직 시절 현직 각료 신분으로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해 비판을 받은 초극우파 인사다.

북방영토 담당상 자리는 일본을 방문한 한국 의원들에게 ‘과거 일본에선 한국을 매춘 관광으로 찾았는데 나는 하기 싫어서 잘 가지 않았다’며 막말을 내뱉은 에토 세이이치(衛藤晟一) 총리 보좌관이 맡게 됐다.

문부과학상에는 아베 총리의 특별보좌관 출신으로 측근 중의 측근으로 불리는 하기우다 고이치(萩生田光一) 자민당 간사장 대행이 임명됐다.

하기우다는 신임 문부과학상은 일본군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인정한 ‘고노(河野) 담화’(1993년)를 폄하하고 이를 대신할 새로운 담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한 인물이다.

한국대법원의 징용배상 판결 등을 놓고 외교적으로 한국과 대립 수위를 높여온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은 방위상으로 중용됐다.

이렇듯 아베 총리는 개각에서 측근과 우파 성향 인사들을 주요 자리에 앉혔다. 이에 아베 총리의 등용이 과거에 기용했거나 자신의 측근을 배치해 ‘친구 내각’, ‘회전문 인사’라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1 11:58:31 수정시간 : 2019/09/11 11:58:3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