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전체
  • 현대글로비스 사고 선박 ‘생존 신호’…구조대 투입 예정
  • 기자강영임 기자 equinox@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9.09 19:14
  • 현대글로비스 소속 골든레이호가 8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브런즈윅항 인근 바다에서 전도돼 옆으로 기울어져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8일 새벽(현지시간) 미국 동부 해안에서 전도된 현대글로비스 소속 대형 자동차 운반선 ‘골든레이’ 안에 고립된 한국인 선원 4명을 구조하기 위해 구조대원이 투입된다. 고립된 선원들은 선박 안 쪽에서 생존 신호를 보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 조지아주 지역 매체인 브런즈윅 뉴스와 우리 외교부,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구조작업을 진행 중인 해안경비대와 구조대는 이날 오후 6시13분께 선박 안쪽에서 누군가 두드리는 소리를 들었다. 구조대원들도 밖에서 선체를 두르려 그들의 존재를 잊지 않고 있다는 사실을 알렸다고 해안경비대 브런즈윅 본부의 저스틴 어윈 본부장은 밝혔다.

어윈 본부장은 "4명이 모두 살아있는지는 모르지만 누군가가 우리에게 다시 두드리는 신호를 보내고 있다"면서 "내일 들어가서 그들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한국 외교부에 따르면 안전 문제 때문에 일시 중단된 생존자 수색 작업은 현지시간으로 9일 오전 6시30분(한국시간 9일 오후 7시30분)쯤 재개될 예정이다. 사고가 발생한지 만 24시간 이상이 지난 상태다.

골든레이호는 이날 오전 미국 조지아주 브런즈윅 항구로부터 1.6km 거리의 해상(수심 11m)에서 좌현으로 80도 가량 선체가 기울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현재 승선인원 24명 중 20명이 구조된 상태다. 구조된 20명은 한국인 6명, 필리핀인 13명, 미국 도선사 1명 등이다.

외교부는 “사고 수습을 위해 주애틀랜타총영사관 담당 영사를 사고 현장에 급파했다”며 “해양수산부 등 관계 당국과 협조해 선원 구조와 사고 경위 파악 및 우리국민에 대한 영사조력을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09 19:14:16 수정시간 : 2019/09/09 19:14:1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