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전체
  • 송환법 철회했지만…홍콩, 8일 ‘美법안 지지’ 대규모 집회
  • 기자강영임 기자 equinox@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9.09 09:54
美총영사관에 ‘홍콩 인권민주주의 법안’ 통과 촉구 청원서 전달
늦은 오후부터 폭력시위 양상…센트럴역 방화·경찰에게 돌 던지기도
  • 8일 홍콩 도심 센트럴에서 열린 도심 시위에서 시위대가 미국 국기인 성조기를 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홍콩 행정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이 지난 4일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공식 철회를 선언했지만, 8일 홍콩 도심에서는 또 한 번 대규모 집회가 열렸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홍콩 도심인 센트럴 차터가든 공원에서 열린 ‘홍콩 인권민주 기도집회’에는 수만 명의 홍콩 시민이 참석했다. 이들은 미국 의회가 논의 중인 ‘홍콩 인권민주주의 법안’의 통과를 촉구하고 있다.

지난 6월 발의된 이 법안은 미국이 매년 홍콩의 자치 수준을 평가해 홍콩의 특별지위 지속 여부를 결정하도록 하는 내용이 골자다. 또한 홍콩의 기본적 자유를 억압한 데 책임이 있는 사람들은 미국 비자 발급을 금지하고 자산 동결·미국 기업 및 개인의 금융거래 금지 등이 담겨있다.

‘홍콩 시위대’는 이날 차터가든 집회 후 홍콩 주재 미국 총영직원에게 ‘홍콩 인권민주주의 법안’ 통과를 촉구하는 청원서를 전달했다.

중국 중앙정부는 홍콩 시위대가 외세와 결탁하고 있다며 ‘홍콩 인권민주주의 법안’을 비난하고 있다.

시위대는 ‘홍콩 인권민주주의 법안’외에도 △경찰의 강경 진압에 관한 독립적 조사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체포된 시위대의 조건없는 석방 및 불기소 △행정장관 직선제 실시 등을 요구하고 있다.

다만 캐리 람 장관은 앞서 ‘송환법 철회’를 선언하면서 행정장관 직선제 실시 등 4가지 요구사항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힌 상태다.

특히 캐리 람 장관을 전폭적으로 신뢰하는 중국 중앙정부가 ‘행정장관 직선제’ 등은 받아 들이지 않을 것으로 예상돼 홍콩의 민주주의 확대를 요구하는 시위는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한편 이날 시위는 오후 늦게 시위대와 홍콩 경찰의 충돌이 벌어지면서 다시 폭력적인 양상을 띠었다. 이 과정에서 시위대는 센트럴역 역사 입구 한 곳에 불을 지르거나, 코즈웨이베이 지역에서 보도블럭 등을 깨서 경찰에 던지기도 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09 09:54:32 수정시간 : 2019/09/09 09:54:3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