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달 31일 홍콩 시민들이 센트럴 차터가든 공원에 나와 송환법 반대 시위에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홍콩 행정 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이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철회를 공식 선언했다. 하지만 시위대는 행정장관 직선제를 포함한 나머지 요구사항 4개가 받아들여질 때까지 시위를 이어가겠다는 방침을 밝혔다고 5일 연합뉴스는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를 인용,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홍콩 시위대의 5대 요구사항은 △송환법 철회 △경찰의 강경 진압에 관한 독립적 조사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체포된 시위 참여자의 조건 없는 석방 △행정장관 직선제 시행 등이다.

이에 대해 캐리람 행정장관은 송환법을 철회 의사만 밝혔을 뿐, 나머지 요구사항에 대해서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뜻을 재확인했다.

시위대는 오는 주말에도 대규모 집회를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05 21:48:16 수정시간 : 2019/09/05 21:48:1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