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전체
  • 트럼프 “중국산 관세율 30%로 인상”…‘관세폭탄’으로 보복
  • 기자강영임 기자 equinox@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8.24 13:52
미국산 제품에 5% 관세 부과한 중국 조치에 보복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중국산 제품 관세율을 현재 25%에서 최대 30%로 올리기로 했다. 이번 관세율 인상은 앞서 중국이 미국산 제품 추가 관세를 부과한 것에 대한 보복조치로 이뤄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5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를 현재 방침보다 5%포인트씩 인상키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구체적으로 현재 25%로 부과한 2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은 오는 10월1일부터 30%로 5%포인트 인상하겠다"며 "나머지 3000억 달러는 9월과 12월 두 번에 나눠 각각 15%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공언했다.

앞서 중국은 이날 미국의 주력 수출품인 원유와 대두 등 75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5%와 10%의 추가 관세를 9월1일과 12월15일로 나눠 부과한다고 밝혔다.

중국은 별도 발표를 통해 관세 면제 대상이던 미국산 자동차와 자동차 부품에도 12월15일부터 각각 25%, 5%의 관세를 부과시키겠다고 밝혔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트윗을 통해 “우리는 중국이 필요 없다. 솔직히 중국이 없으면 훨씬 더 나을 것”이라며 이날 오후 중 대응 조치에 나서겠다고 ‘관세폭탄’을 예고했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대중국 대응책과 관련해 경제 참모들과의 회의를 소집해 대중 보복조치를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고, 이를 토대로 중국 관세율을 인상한 것으로 보인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24 13:52:30 수정시간 : 2019/08/24 13:52:3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