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전체
  • 일본 언론, 지소미아 종료 ‘긴급보도’…아베 日총리 ‘침묵’
  • 기자강영임 기자 equinox@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8.22 22:30
日외무성 관계자 “韓정부에 항의할 것”…日정부 관계자 “극히 유감”
  • 청와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연장하지 않기로 결정한 사실이 22일 오후 일본 도쿄에서 NHK를 통해 보도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한국정부가 22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를 발표하자, 일본 내에서 당황해하는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다.

이날 NHK방송,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들은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극히 유감”을 표시한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한 외무성 관계자는 “한국정부에 항의하겠다”는 뜻을 밝혔으며, 한 일본 방위성 관계자는 “한국은 도대체 어떻게 하자는 것인가. 정부도 앞으로 대응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일본정부의 공식 입장은 아직 나오지 않은 가운데,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총리 관저를 나오면서 기자들의 관련 질문에 답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언론들은 정규 방송을 중단하고 지소미아 종료 소식을 일제히 속보로 전했다. NHK와 후지TV 등은 6시 20분 청와대가 지소미아를 종료할 것이라고 발표하자마자 속보 자막을 띄우기도 했다.

  •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연합뉴스
교도통신은 일본정부가 한국정부가 지소미아를 종료한 의도에 관해 정보수집·분석을 서두르고 있다며, 미국과의 의사소통을 도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통신은 협정 파기로 인해 일본 측이 강경한 태도를 취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NHK는 한일갈등이 안보분야로 확대됐다며 일본정부가 한국을 수출 관리 지원 대상 국가에서 배제하자, 이에 맞서 한국 내에서 지소미아 종료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고 설명했다.

후지TV는 일본정부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항해 한국 내에서 지소미아 파기를 요구하는 의견이 높아졌다고 분석했다. 또한 이번 결정으로 한일 간 경제대립이 안보분야까지 확대될 우려가 있다고 예상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22 22:30:46 수정시간 : 2019/08/22 22:30:4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