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기업이 중국 내에서 최초로 고양이 복제에 성공했다. 사진=웨이보 캡처/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중국기업이 중국 내에서 최초로 고양이 복제에 성공했다.

연합뉴스는 20일 과기일보와 글로벌타임스 등 중국매체를 인용해 베이징 시눠구(北京希諾谷) 생물과기유한공사가 지난 19일 베이징(北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복제 고양이 '다쏸(大蒜·마늘)'을 공개했다고 전했다.

다쏸은 브리티시 쇼트헤어 품종인 기존 고양이의 세포로 배아를 만든 후 대리모에 이식한 지 66일 만인 지난달 21일 자연분만으로 태어났다.

이는 대리모 4마리를 임신시켜 이 가운데 복제 고양이 1마리가 태어난 것으로 회사측은 이에 대해 현재의 기술 수준을 고려하면 비교적 성공률이 높은 것이라고 평가하고 있다.

회사측에 따르면 복제한 고양이의 경우 기존 고양이가 겉모습은 동일하지만 성격과 기질은 달랐다. 복제 고양이의 기대수명은 다른 고양이들과 같다.

회사 측은 “고양이 복제 서비스를 공식적으로 시작할 계획이며, 비용은 25만 위안(약 4267만원) 정도가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20 22:06:43 수정시간 : 2019/08/20 22:06:4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