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연합뉴스 제공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일본 국민 10명 중 6명은 앞으로의 한일 관계에 대해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지난 17일부터 이틀간 실시한 전국 전화 여론조사에서 향후 한일관계에 대해 질문한 결과 62.4%가 우려한다고 답했다.

'우려하지 않고 있다'고 답한 사람은 32.4%였다.

그러나 아베 신조 내각의 지지율은 50.3%로, 지난달 조사(48.6%)보다 1.7%포인트 증가했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비율은 34.6%였다.

앞서 NHK가 지난 2~4일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에서도 아베 내각 지지율이 4%포인트 상승한 49%였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8 18:27:38 수정시간 : 2019/08/18 18:27:3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