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전체
  • 中 “아베 ‘야스쿠니 신사 공물 봉납’은 잘못된 태도” 비난
  • 기자강영임 기자 equinox@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8.16 11:14
“日, 야스쿠니 문제에 소극적 대응…약속 지키고 국제사회 신뢰 얻길”
  •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 사진=중국 외교부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중국 외교부는 16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전날 A급 전범들이 합사돼 있는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보내고 일부 의원들이 진단 참배한 것과 관련 “일부 일본 정계 인사들의 역사에 대한 잘못된 태도가 다시 반영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화춘잉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질의응답에서 “우리는 일본 측이 야스쿠니 신사 문제에 대해 소극적으로 대응한 데 주목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화춘잉 대변인은 “우리는 일본 측이 기존에 했던 약속을 성실히 지키고 실질적인 행동으로 아시아 이웃 국가와 국제사회의 신뢰를 얻기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아베 총리는 전날 이나다 도모미 자민당 총재특별보좌관을 통해 야스쿠니 신사에 다마구시(비쭈기나무가지에 흰 종이를 단 것)라는 공물을 보냈다.

극우 의원들로 구성된 ‘다 함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 소속 의원 50명도 이날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6 11:14:46 수정시간 : 2019/08/16 11:14:4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