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 9일 미주 20여개 한인단체가 일본의 경제제재를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국내에서 일본산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해외 한인사회에서도 동참하는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다.

유럽한인경제인단체총연합회는 15일 성명을 내고 "한국 대법원의 징용배상 판결에 대한 명백한 보복성 경제제재로 아베 총리와 일본 정부는 더는 역사를 기만하지 말라"며 "2020 도쿄올림픽의 성공 개최와 동북아 평화 및 자유시장 경제 발전을 위해 백색국가 철회를 즉각 철회하라"고 밝혔다.

유럽 21개국의 한인 경제인들이 참여하는 이 단체는 일본의 경제제재가 지속되면 일본제품 불매운동과 일본 기업과의 거래 중단 등 단체행동에도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미국 로스앤젤레스한인회 등 미주 20여개 한인단체도 지난 9일 성명을 통해 일본 정부의 한국 수출 규제의 부당성을 알리는 한편, 다양한 방법을 동원해 주류 사회에 적극 알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미주 한인단체들은 일본의 부당함을 알리는 서명 운동과 한국 제품 애용, 일본 여행 자제 등 집단행동에 돌입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대양주한인총연합회도 지난 8일 "호주 등 대양주 각국 한인회는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한 일본의 결정을 심각한 경제 침략으로 규정하고 강력히 규탄한다"며 "한국 정보의 대(對)일본 방침을 지지하고 대양주에서도 'NO 재팬' 캠페인에 적극적으로 동참한다"고 일본산 제품 불매운동을 공개적으로 지지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5 16:56:59 수정시간 : 2019/08/15 16:56:59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