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전체
  • 日기업 54%, 한국겨냥 수출규제 평가 "모르겠다·말할 수 없다"
  • 기자강영임 기자 equinox@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8.12 17:37
일 교도통신 설문조사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일본의 주요 기업들이 한국을 겨냥해 단행한 수출 규제 정책에 대해 매우 조심스러운 태도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일 교도통신이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가 강화된 후인 지난 7월 초순부터 하순에 걸쳐 일본의 주요 기업 112곳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절반이 넘는 54% 기업들이 "모르겠다·말할 수 없다"고 답변했다.

교도통신은 양국 정부 간 대립이 심화하는 가운데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조치가 초래할 영향을 신중하게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나타낸 것이라고 풀이했다.

이번 조사에서 일본 국내 경기가 '완만하게 확장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23%에 그쳤다. 교도통신은 지난해 이맘때 조사에선 '완만하게 확장한다' 응답 비율이 77%에 달했다며 미·중 무역 갈등의 장기화 속에서 올 10월의 소비세 인상(8→10%)을 앞두고 경기 상황에 대한 일본 기업들의 불안이 부각됐다고 분석했다.

내년도 경기 전망으로는 "지금과 비교해 별 변동이 없을 것"이라는 답변이 49%로 절반 가까이 나왔다. "완만하게 확장할 것" 이라는 견해는 33%, "완만하게 후퇴할 것"으로 예상한 답변은 14%로 뒤를 이었다.

부정적으로 전망하는 이유로는 보호주의 고조에 따른 무역마찰과 소비세 인상으로 인한 소비 위축을 꼽은 기업이 많았다. 미·중 무역전쟁의 영향으로는 조사 대상 일본 기업의 46%가 실적 악화를 우려했다. 반면에 '영향이 거의 없다'고 답한 기업도 31%로 집계됐다.

교도통신은 미·중 무역전쟁으로 당장의 피해는 없지만 거래처를 통해 간접적으로 받을 영향을 우려하는 기업들도 있었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2 17:37:31 수정시간 : 2019/08/12 17:37:3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