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전체
  • 日, 남관표 주일대사 초치…중재위 불응에 “매우 유감” 항의
  • 기자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7.19 11:25
고노 외무상 “韓, 국제법 위반 상태 방치하고 있는 것은 문제”
  • 일본 정부가 자국이 한국에 제안한 '제3국 중재위원회'의 설치 시한(18일)까지 한국이 답변하지 않았다며 19일 일본 외무성에 초치된 남관표 주일 한국대사(오른쪽)가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일본정부는 19일 한국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 관련 중재위원회 구성 요청에 한국정부가 응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주일 한국대사를 불러 항의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이날 오전 10시 10분께 남관표 주일한국대사를 초치해 일본 측이 일방적으로 정한 중재위 설치 요구 답변 시간(18일)까지 한국정부가 답변하지 않은 것에 대해 항의했다.

고노 외무상은 남 대사에게 “매우 유감”이라며 “(한국이) 국제법 위반 상태를 방치하고 있는 것은 문제”라고 주장했다.

앞서 일본정부는 이달 18일을 답변 마감시한으로 하고, 대법원의 강제징용 피해 배상 판결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중재위 개최를 우리정부에 요청했다.

이는 ‘협의로 해결할 수 없는 경우에 한일 양국 정부가 1명씩 임명하는 위원에 제3국 위원 1명을 더해 3명으로 구성하는 중재위를 설치할 수 있다’는 한일청구권 협정에 따른 것이다.

한편 한국 외교부는 전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이 나오자 “일본이 일방적이고 자의적으로 설정한 일정에 구속될 필요가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9 11:25:58 수정시간 : 2019/07/19 11:25:5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