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전체
  • 정부, WTO서 日 ‘수출 규제’ 비판…“정치적 목적의 경제 보복”
  • 기자정하영 기자 hayoung@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7.10 09:39
이하라 준이치 日대사도 참석…“안보 관련 수출 시스템 점검 조치” 주장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한국정부가 9일(현지시간 10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세계무역기구(WTO) 상품무역 이사회에서 일본의 대한(對韓) 수출 규제가 자유무역 원칙에 어긋난다는 점을 강조했다.

연합뉴스는 백지아 주제네바대표부 대사가 이날 WTO 상품무역 이사회에서 일본의 수출 규제가 정치적 목적의 경제보복이라는 점을 다른 회원국에 설명하고 일본 측에 유감을 표명했다고 10일 전했다.

백 대사는 또 회원국들에 일본의 수출 규제가 한국 뿐 아니라, 전 세계전자제품 시장에 부정적 효과를 줄 수 있고, 자유무역 가치를 훼손하는 조치라고 설명했다.

당초 이번 이사회에 일본의 수출 규제는 안건에 없었으나, 정부는 8일 추가 의제로 긴급 상정했다. 통상 참사관급이 참석하는 상품무역회의에 백 대사가 참석한 것도 사안의 중요성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회의에 일본 측에서는 이하라 준이치 주네제바 일본대표부 대사가 참석했다.

이하라 준이치 대사는 일본정부의 조치가 수출 규제가 아니며, 안보와 관련된 수출 시스템을 점검하기 위한 조치라고 주장했다.

한편 정부는 오는 23~24일 예정된 WTO 일반 이사회에서도 일본 수출 규제의 부당성을 설명할 계획이다.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0 09:39:28 수정시간 : 2019/07/10 15:00:4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