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전체
  • 트럼프, 29~30일 방한중 김정은 만날 계획 없어…DMZ 방문할 듯
  • 기자정하영 기자 hayoung@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6.25 12:08
백악관 고위당국자 브리핑…"이번 방한은 한미동맹이 어느 때보다 강력하다는 신호"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오른쪽)과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29∼30일 방한 기간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나지 않을 전망이다.

미 행정부 고위 당국자는 24일(현지시간) 전화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이 당국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방한기간에 김 위원장을 만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럴 계획은 없다"고 답했다.

이 당국자는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러 가는 것"이라며 "물론 북한에 대해서, 한미동맹에 대해서 논의할 것이고 이틀간 다뤄야 할 분야가 많다"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G20 정상회의 후 29일 오후 늦게 서울로 향한다면서 같은 날 저녁부터 이튿날까지 일정이 꽉 차있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30일에도 트럼프 대통령의 일정은 경제분야 지도자들과의 만남으로 시작되며 이후 문 대통령과 여러 양자 일정을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다시 한국을 찾는 것과 동맹인 문 대통령을 만나기를 고대하고 있다"면서 문 대통령의 지난 4월 방미를 거론한 뒤 "이는 한미동맹이 어느 때보다 강력하다는 또다른 신호"라고 강조했다.

이 당국자는 트럼프 대통령의 비무장지대(DMZ) 방문 가능성에 대해 확인도 부인도 하지 않았다.

이 당국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방한 중 DMZ를 방문하느냐'는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 일정의 세부사항으로 들어가지 않겠다. 여전히 조정해야 할 것들이 있다"면서 "유감스럽게도 질문에 관해 확인해줄 것이 없다"고 말했다.

한편 이 당국자는 "무역도 양 정상의 논의 주제"라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한미자유무역협정 개정으로 올해초 이후 한미 무역관계가 상당히 개선됐다"면서 "양 정상이 이 또한 살펴볼 것"이라고 설명했다."한미정상회담서 북한·한미동맹·무역 논의…30일 경제인들과 일정도"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25 12:08:12 수정시간 : 2019/06/25 16:04:0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