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년 후진타오 이후 처음…시진핑, 국가부주석 신분으로 2008년 방북
  • 지난해 6월 중국을 방문한 김정은 위원장이 시진핑 주석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오는 20일과 21일 양일간 북한을 국빈방문한다고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17일 보도했다.

이날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중련부)의 후자오밍 대변인은 중국 공산당 총서기인 시진핑 주석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겸 국무위원장의 요청으로 이달 20~21일 북한을 국빈 방문한다고 발표했다.

이날 발표는 중국 대외연락부가 맡았다. 이는 이번 시진핑의 방북이 북한과 중국의 '당 대 당' 교류의 성격임을 시사하는 대목이다.

다만, 후 대변인은 시 주석의 국빈 방문 사실만 알리고 방북 시 구체적인 일정은 공개하지 않았다.

중국 공산당 및 국가 최고지도자가 방북한 것은 14년 만의 일이다.

중국 최고지도자가 북한을 방문한 것은 지난 2005년 후진타오 전 주석의 방북이 마지막이다. 시진핑은 2008년 북한을 방문한 경험이 있지만, 당시에는 국가부주석의 신분이었다.

이번 방북은 북-중 수교 70주년을 기념함과 동시에 지난해부터 올해 초까지 김정은 위원장이 4차례나 중국을 찾아 시 주석과 만남을 가진데 대한 답례 차원으로 해석된다.

중련부는 "북·중 수교 70주년을 맞아 이번 시 주석의 방북은 양국 관계에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고 강조했다.

이에 시진핑은 이번 방북 기간 김정은 위원장과 정상회담을 갖고 북·중 관계 강화 및 북미 비핵화 협상에 중재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최근 미·중 무역 분쟁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에서 시진핑이 이달 말 오사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향해 '북한 카드'를 꺼낼 것이라는 시나리오가 제기된다.

중국은 최근 홍콩 시위 사태와 미국의 전방위적인 무역 보복으로 수세에 몰린 만큼, 이를 만회할 카드로 북한을 내세운다는 것이다.

시진핑이 G20 참석 전에 우리나라를 방문할 가능성도 다시 제기될 것으로 보인다.

중국의 남북한 상호 방문 전통에 따라 시진핑이 이번에 북한을 국빈 방문한다면 G20 전후로 시진핑이 우리나라를 방한할 가능성도 있다.

기자소개 박진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7 21:08:53 수정시간 : 2019/06/17 21:08:5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