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전체
  • 홍콩 시민, 16일 100만명 시위…중국, 연일 "폭동, 미국이 선동" 비난
  • 기자최승훈 기자 seungh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6.14 15:38
'송환법' 둘러싸고 홍콩 넘어 미중 갈등으로…홍콩 정부와 중국, 폭동으로 규정
경찰 강경진압에 12일 부상자 속출…시민, 16일 총력 반대 vs 정부, 20일 표결
  • 홍콩 정부가 추진 중인 '범죄인 인도 법안'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9일(현지시간) 홍콩 도심에서 '송환 반대'(No Extradition)라고 쓰인 빨간 손팻말을 들고 시위를 벌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최승훈 기자] 홍콩 시민 100만명 이상이 참여하는 '범죄인 인도 법안'(일명 송환법) 반대시위가 오는 일요일인 16일(현지시간) 홍콩 도심에서 열릴 전망이라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홍콩 정부가 추진하는 송환법은 중국, 대만, 마카오 등 범죄인 인도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국가나 지역에서 사안별로 범죄인들을 인도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골자다.

그러나 홍콩 야당과 시민단체들은 중국 정부가 반체제 인사나 인권운동가를 중국 본토로 송환하는 데 이 법을 악용할 수 있다면서 강력하게 반대하고 있다.

홍콩 범민주 진영은 이미 지난 9일에도 100만명 이상이 참여하는 반대시위를 벌인 바 있다.

홍콩 정부의 수장인 행정장관은 이번 시위를 '폭동'으로 규정하고 강경진압에 나섰고, 12일에는 70여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야당의 강력한 반대에도 홍콩 정부와 의회 의장은 오는 20일 3차 심의와 표결에 들어가겠다고 밝혔다.

홍콩 의회는 친중파가 장악하고 있어 송환법 표결이 이뤄지면 통과될 가능성이 매우 높은 상황이다.

이때문에 홍콩 야당과 시민단체들은 연일 송환법 반대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 '범죄인 인도 법안'에 반대하는 홍콩시민들이 12일(현지시간) 홍콩 입법회(의회) 건물 주변을 봉쇄하자 경찰이 최루탄 드으로 해산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이에 중국은 관영 언론매체를 이용해 송환법 반대 시위를 미국이 선동하고 있다는 등의 비난 공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관영 환구시보는 14일 사설을 통해 "미국 의원들이 시위 참가자들의 용기에 감동했다고 추켜세웠다면서 노골적으로 선동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관찰자망도 이번 시위의 배후가 미국이라는 톈페이룽 베이징항공우주대학 법학원 교수의 기고문을 게재했다.

톈페이룽 교수는 "국제세력이 미중 무역마찰이 첨예해지는 민감한 시기에 적극적으로 개입한 것이 사태를 키운 중요한 요인"이라면서 "미국이 전략적 이익에 따라 중국을 억제하기 위해 홍콩을 이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하루전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을 향해 "어떠한 형태로든 홍콩의 일과 중국의 내정에 간섭하는 것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기자소개 최승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4 15:38:39 수정시간 : 2019/06/14 15:38:3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