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전체
  • "中, 美 트럼프 행정부에 협조하는 글로벌 기업들에 경고"…삼성·SK도 포함
  • 기자최승훈 기자 seungh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6.09 13:02
NYT 보도
  •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최승훈 기자] 중국 정부가 글로벌 테크놀로지 기업들에 트럼프 미 행정부의 거래제한 조치에 협조하면 “심각한 결과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뉴욕타임스(NYT)는 8일(현지시간) 중국 정부가 지난 4~5일 글로벌 테크놀로지 기업들과 면담을 갖고 트럼프 행정부의 거래금지 조치에 협조하면 심각한 결과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보도했다.

NYT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 분쟁 격화로 중국 내의 해외 기업들이 이전할 가능성이 제기되는 것과 관련, "중국 내 어떤 해외 이전 움직임도 응징을 받을 것"이라는 취지의 내용을 기업들에 전달했다.

중국 정부가 면담한 기업들에는 미국의 마이크로소프트와 델뿐만 아니라 삼성과 SK하이닉스 등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행정부가 우리 정부에도 화웨이에 대한 거래제한 조치에 동참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중국 정부가 거래제한 조치 협조에 대한 보복을 시사하고 나서면서 한국 기업들이 미중 무역 분쟁 소용돌이 속에서 ‘유탄’을 맞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중국 정부는 자국 기업의 권익을 침해한 외국 기업을 블랙리스트에 올리겠다고 으름장을 놓은 상태다.

NYT는 이번 면담은 중국 국가개발위원회가 주도했으며, 중국 상무부와 산업정보기술부 관계자들도 면담에 참석했다고 보도했다.

NYT는 이번 면담이 중국 고위급에서의 조율과 최고 지도부로부터의 승인을 거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기자소개 최승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09 13:02:27 수정시간 : 2019/06/09 13:02:2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