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연합뉴스 제공
[데일리한국 최승훈 기자] 일본을 방문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6일 일본과의 무역협상에서 큰 진전이 있다면서도 7월 일본 참의원 선거 이후로 협상을 늦출 것을 시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골프 회동 후 자신의 트위터에 "일본과의 무역협상에서 큰 진전이 이뤄지는 중"이라며 "농업과 소고기를 매우 활발히 논의 중"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 “많은 부분은 일본의 7월 선거 이후까지 기다릴 것"이라면서도 "거기서 난 큰 숫자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일본은 오는 7월 양원제의 상원에 해당하는 참의원 선거를 치른다.

그동안 트럼프 대통령은 대일 무역 적자를 강조하며 일본에 공정한 무역과 대미투자를 압박해 왔다.

이에 대해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일본의 7월 참의원 선거에 대한 영향을 피하고 싶어하는 아베 총리를 배려한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아베 총리와 지바 골프장에서 2시간 30분간 함께 골프를 즐겼다. 그는 라운딩 후 "일본 지바의 모바라 컨트리클럽에서 아베 총리와 훌륭한 아침 골프를 했다"며 트위터에 골프장 사진을 올렸다.

또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이날 도쿄 번화가 롯폰기의 일본식 선술집 '로바다야키'에서 만찬을 함께 한 후 27일 도쿄 모토아카사카의 영빈관에서 11번째 정상회담을 이어갈 예정이다.

기자소개 최승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26 17:53:40 수정시간 : 2019/05/26 17:53:4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