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전체
  • 판문점 유엔사 미군~북한군, 매일 2회 전화 통화…"여자친구 얘기도"
  • 기자박진우 기자 tongtong@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5.20 15:46
월스트리트저널(WSJ) "최전선의 긴장이 낮춰지고 있다는 신호"
  • 17일 판문점 북측 지역인 판문각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이 남측 지역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판문점 유엔사(미군)와 북한군간의 1일 2회 전화통화가 '최전선의 긴장 완화'에 큰 기여를 하고 있다고 미국 유력 일간지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판문점 '유엔사 일직 장교 사무실~판문각 북한군' 직통전화는 지난해 7월 남북, 북미간 긴장 완화와 맞물려 복원됐다.

보도에 따르면 양측은 약 1년 가까이 매일 오전 9시30분, 오후 3시30분쯤 핑크빛 수화기를 통해 정례적인 전화통화를 하고 필요시 메시지를 주고받고 있다.

이 정례적 통화는 2차 북미정상회담 합의 결렬과 최근 북측의 단거리 발사체 및 미사일 발사 국면에도 멈추지 않았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WSJ에 따르면 양측은 총 164회의 메시지를 직통전화로 교환했고, 이제는 '여자친구' '미국 프로야구' 얘기까지 나눌 수 있는 관계가 됐다.

이를두고 WSJ은 "최전선의 긴장이 낮춰지고 있다는 신호"라고 평가했다.

현재 판문점 경계를 맡은 전력은 유엔사 경비대대 소속 인원 35명과 북측 인원 35명이며, 양측 모두 비무장 상태로 전환해 근무하고 있다.

기자소개 박진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20 15:46:04 수정시간 : 2019/05/20 15:46:04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