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제공
[데일리한국 최승훈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미국 정보통신을 보호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한 직후 미국 상무부는 중국의 화웨이를 비롯한 계열사 70업체를 블랙리스트에 올렸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 상무부가 미국 기업과 거래하려면 당국의 허가를 먼저 취득해야만 하는 기업 리스트에 화웨이와 70개의 계열사를 포함시켰다고 보도했다.

이 명단에 오른 기업들은 미국 정부의 허가 없이 미국 기업들과 거래할 수 없으며, 화웨이 역시 미국 업체들로부터 기기 부품을 사는 것은 물론 미국 업체들에 일부 제품을 파는 것도 어려울 것으로 봤다.

워싱턴포스트는 트럼프 대통령이 행정명령에 서명하면서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기업인 화웨이와 ZTE 등이 미국에 제품을 판매할 수 없도록 제한하는 ‘정보통신 기술 및 서비스 공급망 확보’ 행정명령(Securing the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s Technology and Services Supply Chain)에 서명했다.

해외기업의 미국 기술 위협에 대한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한 것이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한 행정명령에서는 화웨이를 직접 지목하지는 않았다.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미 행정부는 미국의 정보통신 기술 인프라와 서비스에 대한 취약점을 적극적으로 많이 만들어내고 있는 해외의 적들로부터 미국을 보호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짓 파이 미 연방통신위원회(FCC)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에 대해 "미국의 네트워크를 안전하게 지키기 위한 중대한 조치"라고 평가했다.

기자소개 최승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6 11:39:55 수정시간 : 2019/05/16 11:39:5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