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전체
  • 폼페이오, '北과 협상은 계속…그러나 끌려가진 않겠다' 재확인
  • 기자최승훈 기자 seungh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5.13 10:36
"두 번 다시 북핵 파일 열어볼 필요 없도록 분명히 하는데 집중"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최승훈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북한의 잇따른 발사체 발사에도 협상 의지를 재확인했다.

다만 그는 과거 정부처럼 북한에 핵 개발의 시간만 벌어주지는 않겠다며 북한에 끌려가지 않겠다는 의지도 거듭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11일(현지시간) 밤 캘리포니아주 베벌리힐스에서 열린 싱크탱크 클레어몬트 연구소 40주년 축하행사에서 참석해 연설을 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 자리에서 "우리의 대북 외교는 우리가 두 번 다시 북한의 핵 파일을 또 열어볼 필요가 없도록 분명히 하는 데에 정확히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나는 여러분 모두가 북한 비핵화 문제가 심각한 일이라는 걸 알길 원한다"며 "우리는 미국 국민의 안전을 보장하길 원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가 북한과 했던 과거의 시도와 합의들은 단지 더 많은 북한의 핵과 미국의 외교적 실패를 낳을 뿐이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는 국제적 합의들이 미국의 이익을 분명히 향상시키도록 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북한 문제 해결을 위한 한국과 일본 등 동맹들과의 공조를 역설했다.

그는 "러시아와 중국을 상대로 이것이 이 세계의 최상의 이익에 부합한다는 걸 납득시키는 데 대해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다"는 말로 중국과 러시아에 대한 견제구도 날렸다.

그는 "전 세계로 하여금 북핵의 위험을 인식하고 북한이 더 밝은 미래를 갖도록 돕는 작업에 참여하도록 하는 우리의 노력은 우리의 행정부가 굉장히 자랑스러워하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최승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3 10:36:21 수정시간 : 2019/05/13 10:36:2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