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을 마친 중국 류허 부총리가 미국 워싱턴DC 미국 무역대표부를 떠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자료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미국은 예고한 대로 지난 10일 2000억달러 규모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율을 10%에서 25%로 인상했다. 이에 중국은 “미국의 관세율 인상에 어쩔 수 없이 보복 조치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1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중국은 미국 ‘관세 폭탄’의 영향을 상쇄하기 위해 위안화 가치를 절하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위안화 가치가 절하되면 중국 수출품의 가격경쟁력이 살아나게 되고, 이는 중국 수출의 증가로 이어져 미국의 관세 폭탄이 불러올 수출 감소를 상쇄할 수 있게 되는 것.

또한 홍콩언론 등에 따르면 중국은 미국 국채를 매각할 수도 있다고 전했다.

중국은 현재 1조1230억달러에 달하는 막대한 미국 국채를 보유하고 있는 세계 최대의 미 국채 보유국으로 만약 중국이 미국 국채를 매각한다면 국채 가격의 폭락과 금리 상승으로 이어져 미국 경제의 침체를 불러올 수 있다.

미국 농산물에 대한 보복관세가 거론되고 있는데, 미국 중서부의 농부들이 2016년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핵심 지지층이었던 만큼, 트럼프 대통령에게 큰 타격을 줄 수 있다.

이밖에도 △중국인들의 정서를 이용한 미국 제품 불매운동 △중국이 관광 분야를 통한 보복 수단 △중국이 금융시장 개방 중단 등도 중국의 보복수단이 거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2 18:37:48 수정시간 : 2019/05/12 18:37:4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