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제공
[데일리한국 최승훈 기자] 미국과 중국 간 첫 번째 무역협상이 마무리 됐다.

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이끄는 미측 대표단과 류허 부총리를 단장으로 하는 중국 측 대표단이 오후 5시쯤부터 90분간 미국 워싱턴DC USTR 청사에서 협상을 진행했다.

로이터통신은 양국이 10일 협상을 재개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미중이 이날 중으로 합의 또는 협상 결렬 등 결론 내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임에 따라 미국은 당초 예고대로 10일 오전 0시 1분부터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기존 10%에서 25%로 인상하는 조치를 단행할 것으로 전망된다.

중국도 미국이 관세를 인상할 경우 보복 조치에 나설 것이라고 밝힌 상태다.

다만 미국은 인상된 관세의 적용 시기에 일종의 유예기간을 둬 협상 지속을 위한 시간을 벌었다는 분석이다.

국토안보부 산하 세관국경보호국(CBP) 대변인은 10일 오전 0시1분 이전에 미국을 향해 출발한 중국 화물에 대해서는 기존대로 10%의 관세를 적용한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은 보도했다.

이는 10일 오전 0시1분 이후에 미국으로 출발하는 중국 화물부터 25%의 관세를 적용하겠는 것으로, 인상된 세율로 관세를 실제 징수하기까지는 시차가 생기게 된다.

기자소개 최승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0 12:04:33 수정시간 : 2019/05/10 12:04:3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