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전체
  • 인도네시아 발리섬 아궁 화산 분화…연기 기둥 2㎞ 높이까지 솟구쳐
  • 기자최승훈 기자 seungh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4.21 18:52
 
  • 지난해 인도네시아 발리 섬에 있는 아궁 화산이 분화해 화산재를 뿜어올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최승훈 기자] 인도네시아의 유명 휴양지인 발리섬 동부에서 화산이 분화했다.

21일(현지시간) 오전 3시21분쯤 발리섬의 최고봉인 아궁 화산이 분화해 정상에서부터 2㎞ 높이까지 연기 기둥이 솟았다고 자카르타포스트(Jakarta Post) 등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당국은 아궁 화산의 경보 단계를 전체 4단계 가운데 두 번째로 높은 '심각' 수준으로 유지하고 주민과 관광객에게 분화구 반경 4㎞ 이내로 접근하지 말 것을 권고했다.

이는 아궁 화산 인근 하천이나 계곡에서 화산재와 진흙 등이 비와 섞여 산사태처럼 흘러내리는 '화산 이류 현상' 등에 따른 조치다.

아궁 화산이 뿜어낸 화산재는 바람에 실려 남서쪽으로 이동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지만, 발리 응우라라이 국제공항은 정상 운영되고 있다.

한편 아궁 화산은 높이 3142m의 대형 화산으로, 2017년 11월 화산재를 뿜어낸 이후 간헐적으로 분화하고 있다.

기자소개 최승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1 18:52:27 수정시간 : 2019/04/21 18:52:2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