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전체
  • 리커창 "한반도 문제, 한번에 해결 불가능…인내하며 대화해야"
  • 기자최승훈 기자 seungh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3.15 18:57
"북미 대화 추진해 모두가 바라는 결과 실현해야…중국, 건설적 역할 할 것"
  • 리커창 중국 총리가 15일 전국인민대회 기자회견장에 도착해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사진=신화/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최승훈 기자] 중국 최대의 정치행사인 전국인민대회(이하 전인대) 폐막 기자회견에서 리커창 총리가 "중국은 시종 한반도 비핵화를 견지한다. 이 입장은 변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리 총리는 15일 오전 전인대 기자회견장에서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남북 양측뿐만 아니라 지역과 세계에 모두 도움 되는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리 총리는 2차 북미정상회담 합의 결렬 이후에도 북미 양측이 계속 접촉할 뜻을 모두 밝혔다는 점을 언급하며 "이는 좋은 일"이라고 평가했다.

리 총리는 "한반도 문제는 복잡하게 얽혀 있고 오래된 문제라 한 번에 해결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인내심을 가지고 기회, 특히 현재 나타난 긍정적 요인을 잡아 대화를 추진해야 한다. 특히 북미 대화를 추진해 모두가 바라는 결과를 실현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리 총리는 "중국은 책임있는 대국으로서 계속해서 한반도 비핵화에 건설적인 역할을 발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리 총리는 중국이 동북아와 세계 평화에 이바지하는 건설적인 역할도 계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리 총리는 "중국은 동북아 국가들과의 관계를 매우 중시한다"며 "중국은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사업과 주변국의 발전 전략을 연계하길 원한다"고 설명했다.

리 총리는 "중국은 앞으로도 흔들림 없이 평화 발전의 길을 걷고, 지역과 세계 평화와 발전의 수호자이자 공헌자가 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최승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5 18:57:52 수정시간 : 2019/03/15 18:57:52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