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경없는의사회 등 5개 대북 인도적 지원 사업…승인 건수, 총 20건으로 늘어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표결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최승훈 기자] 유엔이 대북 인도적 사업 관련 제재 5건을 추가 면제해 승인 건수가 총 20건이 됐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위원회가 '국경없는의사회(MSF)' 등 5개 단체의 제재 면제 신청을 최근 승인했다고 연합뉴스가 14일 대북제재위 홈페이지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번에 추가 면제된 구호단체는 MSF와 '프리미어 어전스'(PUI), '트라이앵글 제너레이션 휴머니테어(TGH)', '퍼스트 스텝스', '유엔인구기금(UNFPA)'다.

이번 결정으로 5개 단체는 이달 11∼12일부터 올해 9월까지 인도적 사업에 필요한 물품을 북한에 반입할 수 있다.

대북제재위 홈페이지에 구체적인 반입 물품 목록은 아직 게시되지 않았다.

다만 대북제재위는 MSF는 함경북도에서의 다제내성결핵(MDR-TB·중증결핵) 치료 등을 위한 의료사업 물자를, PUI는 황해남도 내 식량위기 대응 사업을 위한 물자 반입을, TGH는 고령층 돌봄 등 진행하고 있는 사업에 필요한 물품 전달을, '퍼스트 스텝스'는 두유 처리 시스템 반입을, UNFPA는 '긴급 모자보건 키트' 조달·운송을 면제 받았다고 게시했다.

기자소개 최승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4 11:34:04 수정시간 : 2019/03/14 11:34:04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