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이들이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시간은 북한 편이라고 말하지만 시간은 미국 편"
  •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사진=연합뉴스 자료
[데일리한국 최승훈 기자]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북한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의 움직임과 관련해 "특정 상업 위성사진이 보여주는 것에 대해 추측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는 일요일인 10일(현지시간) abc방송국의 시사프로그램인 '디스 위크'에 출연해 '동창리 상업 위성사진을 볼때 북한이 조만간 미사일이나 위성 발사를 재개할 것으로 전망하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미국은 북한의 많은 것들을 봐왔고 끊임없이 관찰하고 있다. 미국은 북한에서 항상 많은 활동들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전했다.

그는 "미국 정부는 북한의 관련 동향을 관찰하기 위해 많은 재원과 노력을 확대한 만큼 상업 위성에 의존할 필요가 없다"고 설명한 뒤 "예단은 하지 않겠다. 다만 김정은이 이런 방향으로 나간다면 트럼프 대통령은 꽤 실망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 방송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실험을 하지 않는 것을 좋은 신호로 느낀다고 누누이 말해왔다"고 상기시켰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이런 발언을 김 위원장이 빅딜, 완전한 비핵화를 향해 가야 한다는 것을 설득시키기 위한 차원에서 사용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자유아시아방송(RFA)은 같은 내용을 전하면서 볼턴이 "많은 전문가들이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시간은 북한 편이라고 말하지만, 북한은 대북제재로 인한 경제적인 압박을 받고 있는 상태"라면서 "시간은 미국 쪽에 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RFA에 따르면 볼턴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과의 3차 정상회담을 수용할 수 있지만 얼마 간의 시일이 지나야만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기자소개 최승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1 16:54:08 수정시간 : 2019/03/11 16:54:08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