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전체
  • 폼페이오, '대북제재 완화' 시사…"제재 완화 대가로 좋은 결과 낼 것"
  • 기자최승훈 기자 seungh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2.15 11:25
"2차 북미정상회담의 준비 작업 위해 이번 주말 미국팀이 다시 아시아에 파견될 것"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자료
[데일리한국 최승훈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은 13일(현지시간) "대북제재를 완화하는 대가로 좋은 결과를 내자는 게 미국의 온전한 의도"라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도 그렇게 하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는 2차 북미정상회담을 2주 앞두고 북미협상의 미국측 총괄 책임자가 '대북제재 완화'를 직접 시사한 것으로 주목된다.

동·북유럽을 순방 중인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진행한 미 CBS 방송과의 인터뷰와 야체크 차푸토비치 폴란드 외무장관과의 회담 뒤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같은 취지의 발언을 쏟아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은 2주 동안 최대한 멀리 도달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면서 "이 목표는 싱가포르에서 북미 정상이 동의한 비핵화 부분에만 집중되는 게 아니라 한반도의 평화와 안보, 북한 주민들을 위해 어떻게 밝은 미래를 조성할 지에 대해서도 다다를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은 한반도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를 검증할 수 있는 방법으로 이뤄야 한다는 것을 분명한 목표로 설정했다"는 점도 명확히 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약속을 어떻게 신뢰할 수 있느냐'는 질문이 이어지자 "김정은 위원장이 반복해서 그렇게 말했다"면서 "미국 또한 (북한을) 신뢰하되 검증해야 한다고 말해왔다"고 대답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은 김정은 위원장이 그렇게 할 지를 지켜봐야 하고, 검증할 수 있어야 한다"면서 "그 시점까지 경제적 제재가 유지돼야 한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경제적 제재는 미국이나 유럽의 제재가 아닌 전 세계 모든 나라들이 지지한 유엔 안보리 결의를 통해 가해진 것"이라면서 "따라서 대북제재를 완화하는 대가로 좋은 결과를 내자는 게 미국의 온전한 의도"라고 설명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가 그렇게 할 수 있다는 데 매우 희망적"이라면서도, "이런 결정은 김정은 위원장에게 달려 있다. 김 위원장도 그렇게 하겠다고 말했다. 이제 김 위원장이 이를 내놓을 차례"라고 말했다.

'완전한 비핵화와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검증이 먼저 이뤄진 후 제재를 완화하겠다는 것이냐'라는 질문이 이어지자 폼페이오 장관은 "기본 원칙들로 돌아가야 한다는 점을 기억해야 한다"며 즉답을 피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수년 간 미국은 제대로 알아보지 않은 상태에서 북한과 대화를 했다"며 "우리가 '무언가 하겠다'고 말한 뒤 돈뭉치를 건네거나 경수로를 짓겠다는 합의를 했고, 북한은 이를 따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미사일과 핵 실험을 중단시켰고, 한국전 참전용사 유해도 돌려받는 등 놀라운 결과를 냈다"며 "지금은 비핵화 조치를 취하기 위한 노력을 시작할 시점이며, 이번 (2차 미-북) 정상회담이 그런 결과를 내놓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작년 6월의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미국과 북한이 합의한 4개 조항들을 상기시키며,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이들에 대한 상당한 진전을 이루길 바라고 있다"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한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북미정상회담의 준비 작업을 위해 이번 주말 미국팀이 다시 아시아에 파견될 것"이라고 언급, 실무협상의 재개를 예고했다.

기자소개 최승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5 11:25:06 수정시간 : 2019/02/15 11:25:0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