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전체
  • 억만장자 블룸버그, '트럼프 재집권' 막으려 최소 5600억원 쏜다
  • 기자최승훈 기자 seungh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2.14 14:57
폴리티코 보도…"5억 달러, 대선에서 정말 중요한 7~8개주의 TV 광고 모두 살 돈"
  •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 그는 500억 달러(약 56조2400억원)의 재산을 가진 미국 8번째 부자로 미디어기업 블룸버그통신 창업주다. 사진=연합뉴스 자료
[데일리한국 최승훈 기자] 500억 달러(약 56조2400억원)의 재산을 가진 미국 8번째 부자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재집권을 막기위해 내년 미국 대선에 최소 5억 달러(약 5624억원)를 투입할 것으로 전해져 눈길을 끌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미디어기업 블룸버그통신 창업주인 마이클 블룸버그다. 민주당원인 그는 뉴욕시장에 3회나 선출된 거물 정치인이다.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13일(현지시간) 블룸버그 측근 인사들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5억 달러는 블룸버그가 쾌척할 대선자금의 '천장'이 아니라 '바닥'이다.

한 민주당 전략가는 "5억 달러는 대선에서 정말 중요한 7~8개 주(州)의 모든 TV 광고를 사기에 충분한 금액"이라고 밝혔다.

블룸버그는 작년 11월 중간선거에 나선 민주당 후보 24명에게 총 1억1000만 달러(약 1237억원)의 선거자금을 후원했고 이 가운데 21명이 당선됐다.

블룸버그는 중간선거 당시 대선팀도 꾸렸다.

이 대선팀은 매주 블룸버그에게 차기 대통령 선거에서 유권자를 움직이게 하는 핵심이슈들에 대한 투표 성향 분석을 비롯한 모든 선거자료를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가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 직접 뛰어들지, 민주당 경선에서 승리한 후보를 지원할지는 아직 미정이다.

그는 지난주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열린 행사에서 본인의 대선 출마 여부에 대해 "앞으로 3주 후에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만약 블룸버그가 불출마로 가닥을 잡을 경우, 그는 민주당 대선후보에게 자신의 대선팀을 제공해 당선을 도울 계획이다.

한 민주당 전략가는 "블룸버그 대선팀은 워싱턴과 주(州) 민주당의 간극을 메우기 위한 인프라를 구축하고 세부실행 계획을 이행할 것"이라며 "누가 민주당 대선후보가 되든 최신의 완벽한 인프라를 물려받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기자소개 최승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4 14:57:03 수정시간 : 2019/02/14 14:57:03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