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전체
  • EU, 북한 등 23개국 '돈세탁국' 지목…괌 등 미국령도 4개나 포함
  • 기자최승훈 기자 seungh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2.14 11:23
미국 재무부, 즉각 반박 성명 발표…EU "유럽연합 금융 시스템 보호가 목적"
  • 유럽연합 회의 전경. 사진=연합뉴스 자료
[데일리한국 최승훈 기자]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U Commission)가 북한 등 23개 나라를 돈 세탁과 테러자금 방지에 '전략적 결함'이 있는 나라 목록에 포함시켰다.

집행위원회는 하루전 발표한 보도자료에서 "이번 목록은 돈 세탁과 테러자금 조달 위험성 방지를 통해 유럽연합의 금융 시스템을 보호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4일 보도했다.

북한과 함께 이번 목록에 포함된 나라는 아프가니스탄, 에티오피아, 가나, 이란, 리비야, 파키스탄, 사우디아라비아 등이다.

특히 미국령인 사모아, 괌, 푸에르토리코, 버진 아일랜드 등이 목록에 포함됐다.

집행위원회는 "유럽연합의 관련 규정을 적용 받는 은행 등 기관들은 이들 위험이 높은 나라들의 고객과 금융기관들과 거래할 때 의심스러운 자금 흐름을 밝혀내기 위해 강화된 실사를 적용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이번 결정은 30일 이내 유럽 의회와 이사회의 승인을 거치게 되며, 이후 관보에 게재되는 방식으로 최종 효력을 갖게 된다.

그러나 미 재무부는 이번 목록에 미국령 지역이 포함됐다는 사실을 인정할 수 없다며 즉각 반발했다.

미 재무부는 같은 날 발표한 성명에서 "미국과 유럽연합 집행위원회 그리고 15개 유럽연합국들과 다른 20개국이 포함된 국제자금세탁방지지구(FATF)가 이미 신중하고 포괄적인 절차를 통해 돈 세탁과 테러자금 방지에 대한 고위험 국가들을 지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 재무부는 "유럽연합 집행위원회는 심각하고 중대한 문제에 대한 평가를 하는 데 있어 심도 있는 검토작업이 수반되지 않는다"며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의 방식과 대조적"이라고 비한했다.

기자소개 최승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4 11:23:49 수정시간 : 2019/02/14 11:23:4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