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전체
  • 美국무부 "트럼프, '北비핵화 상응조치' 상상이상일 것이라 밝혀"
  • 기자최승훈 기자 seungh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2.14 11:10
"트럼프, 베트남에서 이뤄질 김정은과의 2차 북미정상회담 고대하고 있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연합뉴스 자료
[데일리한국 최승훈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의 비핵화에 대한 상응 조치가 이전에 가능할 것으로 생각됐던 모든 것을 뛰어넘을 것'이라고 밝혔다고 국무부 대변인실이 전했다.

이 같은 발언은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북한의 비핵화를 설득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하느냐'는 질문에 답하면서 나왔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14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북한이 김정은 위원장의 완전한 비핵화 약속을 이행할 경우 미국은 이전에 가능할 것으로 생각됐던 모든 것을 뛰어넘는 상응 조치를 할 것이라는 점을 트럼프 대통령이 분명히 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비핵화를 향한 의미있는 진전이 이뤄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은 비핵화로 가는 구체적 조치가 없을 경우 제재를 완화하지 않을 것이고 그런 조치가 이뤄지기에 앞서 제재를 완화하는 일도 없을 것이라는 점을 북한 지도부에 분명히 해왔다"고 설명햇다.

이 관계자는 "우리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구축한 신뢰를 기반으로 북한과 대화를 계속하고 있으며, 트럼프 대통령은 베트남에서 이뤄질 김 위원장과의 다음 회담을 고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31일(이하 미국시간)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스탠퍼드대 아태연구센터 강연에서 '대북제재 해제'는 비핵화 완성 이후에 하더라도 '비핵화 상응 조치'로 관계 개선, 안정과 평화 증진, 법적 평화체제 구축을 비핵화 진전에 따라 동시에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12일 슬로바키아 브라티슬라바의 '자유의 문'에서 열린 행사에서 '싱가포르 1차 북미정상회담의 4개 조항 합의'를 거론하며 "이번 정상회담에서는 각 조항마다 진전이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싱가포르 선언에 명시된 4개 조항은 △새로운 북미관계 수립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미군 유해발굴이다.

싱가포르 선언 가운데 △새로운 북미관계 수립 조항의 진전은 북미 연락사무소 개설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조항에 대한 진전은 종전선언 등이 유력하다.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미군 유해발굴 조항의 진전은 북한이 바라는 경제적 분야에서의 상응조치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제2차 북미정상회담을 개최한다.

1박2일간의 회담에서 어떤 '빅딜'이 이뤄질지 전세계가 주목하고 있다.

기자소개 최승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4 11:10:54 수정시간 : 2019/02/14 11:10:54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