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전체
  • 트럼프 "2월중엔 시진핑 안만난다"…베트남서는 2차 북미정상회담만
  • 기자최승훈 기자 seungh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2.08 09:10
미중정상회담 불발…"트럼프가 2월말에 시진핑 만난다고 말했다"는 보도 뒤집어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자료
[데일리한국 최승훈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2월중에 정상회담을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만난 기자들이 '이달중 시진핑 주석과 정상회담을 하는지' 질문하자 "아니다"라며 "아마도 추후에 만날 것"이라고 답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앞서 지난 5일 정치전문 매체인 폴리티코는 트럼프 대통령이 방송사 앵커들과의 오찬 자리에서 △27~28일 베트남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 △이달 말 시진핑 주석과의 정상회담 계획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같은날 밤 트럼프 대통령은 시정연설을 통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2차 정상회담을 27~28일 베트남에서 개최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베트남의 어느 도시에서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는지, 시진핑 주석과 2월말에 만나는지 등은 밝히지 않았다.

그러나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2차 북미정상회담은 베트남 다낭에서 열린다"면서 "다낭은 27일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간 이틀 일정의 회담도 주최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북미중 3국 정상회담, 문재인 대통령이 이 기간에 베트남으로 갈 수도 있다는 예측까지 쏟아져 나왔다.

한국전쟁 휴전의 당사자인 남·북·미·중 정상이 모두 베트남에 모여 '한국전쟁 종전선언'에 서명한다는 시나리오였다.

반면 당시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의 베트남 방문 가능성은 높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며 부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7일 발언에 따르면 시 주석과의 정상회담은 내주 베이징에서 열릴 전망인 미중 고위급 회담 등 향후 무역협상 성과에 연동될 것이라는 분석이 더 지배적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가 무역협상 시한인 3월1일 전인 내주 초 중국 베이징을 방문한다고 보도한 바 있다.

므누신 장관은 6일 C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무역협상 시한을 맞추기 위해 엄청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면서도 구체적인 일정을 밝히지는 않았다.

기자소개 최승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08 09:10:49 수정시간 : 2019/02/08 09:16:3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