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워싱턴서 구호단체 대표들 만나 대북 식량·의료 지원 등 논의
  • 미국의 대북 실무협상을 이끄는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2018년 12월1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미리 준비한 글을 읽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최승훈 기자] 미국 정부의 대북 인도주의적 지원 규제 완화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AFP 통신은 10일(현지시간)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하루전 워싱턴에서 구호단체 대표들과 만나 대북 식량 지원과 보건의료 문제 등을 논의했다"고 보도했다.

비건 대표와 만난 국제적십자·적신월사연맹(IFRC)의 유엔 정식옵서버인 리처드 블루위트는 미 정부가 북한 내 인도주의 활동에 대한 제한을 완화해줄 수 있을 것이라는 낙관적인 시각을 보였다고 밝혔다.

블루위트는 "비건 대표는 미국이 (북한에서) 심각한 인도주의적 과제가 있다는 것을 인식하고 있으며, 미 정부와 다른 나라들이 인도주의 사회가 자신의 일을 완전히 할 수 있도록 해줄 필요성도 인식하고 있음을 강조했다"고 AFP에 전했다.

지난해 12월19~21일 우리나라를 방문했던 비건 대표는 취재진에게 "워싱턴에 돌아가면 민간 및 종교단체의 대북 인도지원에 대한 미국의 정책을 재검토하라는 지시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으로부터 받았다"고 밝혔다.

당시 비건 대표는 "2019년 초에 미국의 대북 지원단체들과 만나 적절한 (대북) 지원을 더 확실히 보장할 방법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며 "미국민이 지원물품을 전달하고 국제적 기준의 검증을 위해 북한을 여행하는 부분에 대해서도 재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최승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1 11:40:38 수정시간 : 2019/01/11 11:40:3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