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지지 입장 재확인…17일엔 북한인권 결의안 채택될 듯
  • 유엔총회 부의장인 볼로디미르 옐첸코 우크라이나 대사가 5일(미국시간) 뉴욕에서 열린 유엔총회를 주재했다. 오른쪽은 루스 드미란다 유엔총회 사무총장. 사진=VOA
[데일리한국 최승훈 기자] 유엔총회는 5일(뉴욕시간) 본회의에서 북한의 핵 문제가 명시된 3건의 결의를 채택했다.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이날 "지난달 유엔총회 1위원회를 거치면서 북한의 강한 반발에 부딪혔던 결의들이지만 오늘은 큰 어려움 없이 본회의를 통과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유엔총회 510번 문건의 결의안 30호(핵무기 완전 철폐를 향한 새로운 결의를 담은 공동행동)는 이날 찬성 162, 반대 4, 기권 23표로 채택됐다.

북한과 중국, 러시아, 시리아는 반대표를 던졌고 우리나라와 미국은 기권했다.

일본 등이 발의한 결의안 30호는 사실상 북한을 겨냥하고 있다.

이 결의에는 일본의 원폭 피해 내용 등이 담겨 관련국인 우리나라와 미국은 기권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통과된 또 다른 결의 두건은 510번 문건의 결의안 38호(핵무기 없는 세계를 향한 결의)와 516번 문건(포괄적 핵실험 금지조약 권고 결의안)이다.

북한의 핵실험을 가장 강력한 용어로 규탄한다고 밝힌 516번 문건은 찬성 183표, 반대 1표, 기권 4표로 채택됐다. 유일한 반대표는 북한이 행사한 것이다.

516번 문건은 특히 6자 회담 등 평화적인 수단을 통한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이킬 수 없는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지지 입장을 재확인했다.

북한 뿐만이 아닌 미국과 러시아 등 핵 무기 보유국들의 핵 포기 촉구 내용을 담고 있는 결의안 38호는 미-중-러 등 핵 보유국이 반대했고 북한은 기권했다.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우리나라는 이들 두 건의 결의안에는 기권했다.

이날 표결을 마친 뒤 각 나라들에게 발언 기회가 주어졌지만 북한은 발언을 따로 요청하지 않았다고 VOA는 전했다.

한편 유엔총회는 17일 인권 문제를 다루는 제3위원회의 결의안 채택 여부를 결정한다.

여기에는 지난달 15일 표결 없이 통과된 북한인권 결의안도 포함될 예정이다.

기자소개 최승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06 15:23:12 수정시간 : 2018/12/06 15:23:1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