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시의회, 1972년 12월8일 코리아타운 번영회 발족일을 기념일로 채택
  • 코리아타운 코리언 퍼레이드. 사진=연합뉴스 자료
[데일리한국 최승훈 기자]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에서 '코리아타운의 날(Koreatown Day·12월8일)'이 선포됐다.

LA 시의회는 5일(현지시간) 이같은 결의안을 채택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12월8일은 1972년 코리아타운 번영회가 발족한 날이다. 동시에 1980년 LA 시의회 10지구 데이비드 커닝햄 의원이 발의한 코리아타운 구획안(Koreatown Specific Plan)이 통과된 날이기도 하다.

주(駐) LA총영사관 황인상 부총영사는 이날 LA 시의회 회의에 참석해 이번 결의안을 발의한 허브 웨슨 의장에게 사의를 표시했다.

LA총영사관은 "코리아타운의 날 선포는 코리아타운과 한인 커뮤니티의 높은 위상을 보여주는 좋은 사례"라며 "남가주 한인사회가 주류사회 및 다른 커뮤니티와 조화를 이루는 가운데 더 높이 도약하기를 기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내 여러 도시에 크고 작은 한인타운이 형성돼 있지만, 현지 지자체나 지방의회에서 한인타운의 날을 별도로 지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또한 미국 내 대표적인 다민족 도시인 LA에 코리아타운 외에 차이나타운, 리틀도쿄, 리틀 방글라데시 등 다른 아시아계 타운이 많이 있지만 타운의 날을 제정한 적은 없었다.

기자소개 최승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06 11:50:27 수정시간 : 2018/12/06 11:50:2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