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전체
  • 프랑스 '노란조끼' 시위에 마크롱 굴복했지만…시위는 더 확산
  • 기자최승훈 기자 seungh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12.05 14:02
총리, '유류세 인상 보류' 대국민담화…그러나 '최저임금 인상' 언급은 없어
  • 프랑스 마르세유에서 2일 '노란조끼'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최승훈 기자] 프랑스의 에마뉘엘 마크롱 정부가 이른바 '노란조끼' 시위에 무릎을 꿇었다. 그러나 시위대는 "너무 늦었다"며 시위를 계속하겠다고 맞섰다.

에두아르 필리프 총리는 4일(현지시간) TV로 생중계된 대국민 담화에서 "애초 내년 1월 시행예정이었던 유류세 인상 조치를 6개월 늦추겠다"고 발표했다.

필리프 총리는 이날 담화에서 "내년 5월까지 천연가스와 전기요금도 동결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함께 발표될 것으로 기대됐던 최저임금 인상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이에 시위대는 이번 주말 대규모 집회를 강행하겠다고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AP통신을 인용해 보도했다.

3주째 이어지며 최악의 폭력사태로 치닫고 있는 '노란조끼' 시위로 지난 1일에는 네번째 사망자까지 발생했다.

'노란조끼' 시위는 국제유가의 고공행진과 에마뉘엘 마크롱 행정부의 지속적인 유류세 인상이 겹쳐지자 지난달 17일부터 프랑스 전역에서 평범한 시민들을 중심으로 일어났다.

앞서 마크롱정부는 친환경 경제 전환을 명분으로 올 한해 유류세를 경유(디젤)는 23%, 휘발유는 15%나 인상했다. 또한 내년 1월 추가 인상도 예고했었다.

'노란조끼'(Gilets Jaunes)라는 별칭은 운전자가 사고를 대비해 차에 의무적으로 비치하는 형광 노란 조끼를 집회 참가자들이 입고 나와서 붙여졌다.

'노란조끼' 시위는 파리 최대 중심가인 샹젤리제 거리와 에투알 개선문 인근에서 토요일인 지난달 17일과 24일에 이어 지난 1일, 2주 연속 대규모로 열렸다.

'노란조끼' 시위는 유류세 인상 철회 요구에 그치지 않고 경기 침체 문제와 함께 사회적 불평등, 유럽 내 최고 수준인 납세 제도 문제로 확대됐다.

기자소개 최승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05 14:02:09 수정시간 : 2018/12/10 18:09:0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