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펜스 부통령, 워싱턴포스트 기고…대북 최대 압박 기조 재확인
  •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최승훈 기자] 미국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대신해 아시아·태평양 지역 순방에 앞서 대북 제제에 강경한 입장을 내놨다.

펜스 부통령은 9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에 '미국은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지배가 아닌 협력을 추구한다'라는 기고문을 올리고 대북 최대 압박 기조를 재확인했다고 11일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펜스 부통령은 "우리의 결의가 그 나라(북한)를 협상 테이블로 이끌었다"라며 "우리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달성할 때까지 제재를 포함한 압박 캠페인을 유지할 것을 모든 인도·태평양 국가들에 요구한다"라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미국이 지난 8일 뉴욕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북미 고위급 회담 취소로 북미 간 교착국면이 이어지는 가운데, '선 비핵화-후 제제완화'에 따른 압박 유지 기조를 유지하면서 국제 공조 전선의 균열을 막겠다는 의도로 해석된다.

펜스 부통령은 기고문을 통해 "인도·태평양 지역에 대한 미국의 헌신은 지속적이며 변함이 없다"며 미국의 인도·태평양 3대 전략으로 △번영 △안보 △법에 의한 통치 및 개인권 보호에 대한 지지를 꼽았다.

그는 "안보는 번영의 토대"라며 "미국은 인도·태평양 전략에 따라 핵 확산부터 극단주의, 테러리즘에 이르기까지 가장 시급한 역내 위엽들에 맞서기 위해 생각이 맞는 나라들과 함께 계속해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어 그는 "미국은 올 한 해만 안보 원조 분야에 5억 달러 이상을 제공하고 있다"라며 "여기에는 지난 3년 치를 합한 것보다도 많은 4억 달러에 가까운 군사적 지원이 포함돼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펜스 부통령은 11일부터 18일까지 트럼프 대통령을 대신에 일본과 싱가포르, 호주, 파푸아 뉴기니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 4개국을 방문한다.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미국·아세안 정상회의와 동아시아 정상회의, 파푸아 뉴기니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젱협력체(APEC) 정사오히의 참석 등이 이번 순방의 주요 목적이다.

기자소개 최승훈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1/11 12:30:57 수정시간 : 2018/11/11 12:30:57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