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전체
  • 스티븐 호킹 휠체어 4억3000만원 낙찰…'우주의 성질' 논문도 8억5000만원
  • 기자최승훈 기자 seungh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11.09 11:11
  • 크리스티 경매에 나온 스티븐 호킹의 논문. 사진=AP/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최승훈 기자] 지난 3월 타계한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의 유품인 휠체어와 논문 등이 경매에서 예상을 뛰어넘는 수억원의 높은 가격에 팔렸다.

8일(현지시간) 열린 영국 런던 크리스티 온라인 경매에서 호킹 박사가 타던 전동 휠체어는 29만6750 파운드(약 4억3000만원)에 낙찰됐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이는 경매 예상가가 최대 1만5000 파운드(약 2200만원)의 20배 가까운 가격이다.

케임브리지대 박사학위 논문 '팽창하는 우주의 성질(Properties of Expanding Universes)' 사본도 예상가를 3배 이상 뛰어넘는 58만4750 파운드(약 8억5000만원)에 팔렸다. 이 논문은 호킹 박사가 23세 때인 1965년에 쓴 것이다.

이 밖에 호킹 박사가 받았던 여러 상과 메달은 모두 29만6750 파운드에, 애니메이션 '심슨 가족'에 특별 출연했을 때 읽었던 원고는 6250 파운드(약 900만원)에 판매됐다.

크리스티는 호킹의 유품 22점에 대한 온라인 경매를 지난달 31일부터 8일까지 진행했다.

이번 경매 수익금은 스티븐 호킹 재단과 운동신경질환협회에 전액 기부될 예정이다. 호킹 박사의 자녀들은 과학적으로 가치가 있는 일부 유품은 국가에 기증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기자소개 최승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1/09 11:11:12 수정시간 : 2018/11/09 11:11:12
AD

오늘의 핫 이슈

AD